콘텐츠바로가기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일본 '북한 제재' 언행 신중해야"

입력 2017-09-24 15:31:05 | 수정 2017-09-24 15:31: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만나 일본이 북한 제재만 주장하는 행위가 대화를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역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 결의 위반일 수 있는만큼 언행을 신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재 유엔 본부에서 고노 외무상과 회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하며 "일본이 제재만 주장하고 심지어 대화를 방해한다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면서 "일본 측이 언행에 신중해야한다. 한반도 핵 문제에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한반도 정세가 엄중해지고 있어 각국은 자제하고 정세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면서 "적정 시기에 제재 압력을 협상의 동력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북 제재를 하는 것이 안보리 결의를 집행하는 것이지만 협상 재개도 결의를 이행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계획 추진은 지역 평화와 일본의 안보를 위협한다"면서도 "일본은 중국 등 각국과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대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