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주선 "외교관 자녀 145명 이중국적자…86%가 미국 국적"

입력 2017-09-24 16:05:37 | 수정 2017-09-24 16:0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 외교관 자녀 중 145명이 이중국적자이고 이 중 86%는 미국 국적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국회 외교통일위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은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외교부 자료에 따르면 국가별로 미국 국적이 125명(86%)으로 대부분이었고 캐나다, 러시아, 멕시코, 일본이 각각 3명, 브라질 2명 등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재외공관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공관장 자녀 중 11명이 이중국적자로 이들은 모두 미국 국적"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외무공무원은 해외근무가 잦아 자녀가 이중국적을 보유할 가능성이 크다고 하지만, 그 국적이 미국에 편중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초강대국인 미국 국적 획득을 위해 의도적으로 미국에서 출산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외교관 자녀들이 이중국적을 보유한 경우 국가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