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울어지는 부산 9층 오피스텔…시민 불안 제보 빗발

입력 2017-09-24 17:03:22 | 수정 2017-09-24 17:0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사진=연합뉴스


부산 사하구 하단동의 9층짜리 한 신축 오피스텔 건물이 기울고 있다는 시민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입주 주민들이 대피한 가운데 인근 건물들도 기울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관할 지자체인 사하구청이 이 같은 민원에 제대로 대처하고 않고 있다는 불만도 커지고 있다.

24일 부산 사하구를 지역구로 둔 최인호 더불어민주당(사하갑) 국회의원실 등에 하단동 D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반경 100m 내에 기운 건물이 많다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오피스텔 주변 주민들은 건물 부실시공 여부 조사와 함께 일대 지반에 대한 안전점검을 요구하고 있다. 올 2월 사용승인을 받은 D오피스텔 건물은 지난 14일부터 한쪽으로 서서히 기울면서 오피스텔에 거주하던 16세대가 대피한 상태다. 계측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눈으로 건물의 기울어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도다. 바닥과 건물에 금이 가면서 건물 꼭대기 부분이 원래 있어야 할 위치보다 45㎝나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공사 측은 "이 일대는 지하 17m까지가 펄인 연약지반이고, 주변 공사로 지하수의 흐름이 바뀌어 오피스텔 쪽으로 물이 들어오면서 안전에 문제가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관할 기초단체인 사하구가 이번 사태에 부실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와 논란이다. 실제 언론 취재가 시작된 뒤 지난 22일 오후 사하구청은 "오피스텔 거주 주민이 모두 대피했고, 주민통제가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부 주민이 여전히 건물에 드나들고 있다는 시민 제보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