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연임 성공' 메르켈, 최장수 독일 총리…국정운영은 난항 예상

입력 2017-09-25 07:38:40 | 수정 2017-09-25 08:4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 사진=한경 DB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사진)가 24일(현지시간) 치러진 총선에서 4연임에 성공했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가 읶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의 득표율 전망치가 저조한 데다, 극우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제 3정당으로 의회에 입성하게 돼 원활한 국정원영의 난항이 예상된다.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뒤 발표된 독일 공영방송 ARD와 ZDF의 출구조사 결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집권 기민·기사 연합은 32.7∼33.3%의 득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총선 승리가 확실시된다. 이에 따라 메르켈 총리는 4선 연임을 한 헬무트 콜 전 총리와 함께 최장수 총리의 반열에 오르게 됐다.

메르켈 총리의 경쟁자로 마르틴 슐츠 후보를 내세운 사회민주당은 득표율 전망이 20.2∼20.9%에 그쳤다. 관심이 집중된 반(反)난민·반이슬람 정당인 AfD는 13.2∼13.4%의 예상 득표율을 기록하는 파란을 일으키며 제 3정당 자리를 차지했다. 알렉산더 가울란트 AfD 총리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우리는 해냈다. 국가를 변화시킬 것이다"라며 "우리는 메르켈을 쫓아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기사 연합의 연정파트너로 거론돼 온 자유민주당의 예상 득표율은 9.9∼10.5%로 4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역시 연정 파트너 가능성이 제기되는 녹색당이 9.4%로 뒤를 이었고, 좌파당이 8.9∼9.0%로 3위권을 경쟁하던 군소정당 중 가장 낮은 예상 득표율을 얻었다.

기독·기사 연합은 승리를 거뒀지만 여론조사 결과보다 6% 포인트 전후로 낮은 득표율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메르켈 총리의 4번째 집권 동력은 상당히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3년 총선에서 얻은 41.5%의 득표율과 비교하면 9% 포인트 정도나 떨어지는 등 1949년 이후 가장 낮은 득표율이다.

메르켈 총리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우리는 더 좋은 결과를 희망했었다"면서 "입법에서 매우 도전적인 시기를 맞이하게 됐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유권자들의 걱정에 귀 기울이면서 좋은 정치를 통해 다시 그들에게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민당도 역대 총선에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사민당은 지난 총선에서 25.7%를 득표했다. 슐츠 후보는 "독일에 슬픈 날이다. 우리는 선거에서 패배했다"면서 선거 결과에 승복했다.

기독·기사 연합과 사민당 간의 대연정이 이어지는 것은 어려운 분위기다. 슐츠 후보는 "선거 결과가 우리에게 가리키는 것은 야당을 하라는 것"이라며 연정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기민·기사-자민-녹색당 간의 이른바 '자메이카 연정'이 현실적인 대안으로 꼽히는 상황이다. 자메이카 국기 색과 세 정당의 상징색(검은색, 노란색, 초록색)이 비슷하다는 데서 착안한 말이다. 연정 협상이 실패하면 기독·기민 연합의 소수 단독 내각이 출범할 수 있지만, 메르켈 총리가 재선거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