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리에A 데뷔 이승우 "행복하다"…이탈리아 현지 호평

입력 2017-09-25 08:02:19 | 수정 2017-09-25 08:0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승우. / 사진=이승우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이승우. / 사진=이승우 인스타그램


이승우(19·베로나·사진)가 이탈리아 세리에A(1부리그) 무대 데뷔 후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승우는 25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라치오전에서 교체 출전하는 영상을 올린 뒤 "세리에A에 데뷔할 수 있어 매우 행복하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썼다.

그는 24일 이탈리아 스타디오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라치오와 이탈리아 세리에A 6라운드 경기 0-3으로 뒤지던 후반 26분 교체 출전했다.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지만, 적극적이고 과감한 플레이로 주목을 받았다.

후반 30분엔 성인 1부리그 첫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볼 터치는 총 22번 했고, 패스 성공률은 81.8%를 기록했다. 이승우의 선방에도 베로나는 이날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현지 매체들의 평가도 대체로 좋았다. 이탈리아 현지 매체 르아레나는 "이승우가 이날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펼쳤다"라면서 "슈팅은 높이 떠서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이날 베로나 선수 중 이승우에게 가장 높은 평점을 부여하기도 했다. 이승우는 6.40을 받아 팀 내 유일하게 평점 6.3점을 넘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