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탑과 대마초' 한서희 "내년 데뷔…페미니스트, 회사도 잘 안다"

입력 2017-09-25 09:07:17 | 수정 2017-09-25 09:0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연습생 한서희.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연습생 한서희.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알려진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4인조 그룹으로 늦어도 내년 1월 쯤 데뷔한다"고 밝혔다.

한서희는 지난 2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의 라이브 영상을 통해 "제가 마약을 하지 않았나. 어차피 욕 먹을 거 시작이라도 해보자는 게 데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걸그룹) 콘셉트는 정확하게 모르겠다. 제가 어떻게 청순을 하겠나 성격에도 안 맞는다"며 "걸그룹으로 안 뜰거라는 것 알고 있다. 망할 것을 알고 하는 거라 큰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한서희는 "회사에서도 이미 내가 페미니스트인 것을 너무 잘 안다. 알아서 하라며 더 이상 터치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모르겠다. 쓸 데 없는 호기심이 많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해 자택에서 7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서희는 항소심 재판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죄했다.

재판부는 한서희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