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입국 금지 국가에 북한 추가…"어떤 협조도 하지 않아"

입력 2017-09-25 09:13:15 | 수정 2017-09-25 09:1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


미국이 자국으로의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대상 국가 명단에 북한을 새롭게 추가했다.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은 24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선언문에 서명을 했다. 선언문은 "북한은 미국 정부와 어떤 면에서도 협조를 하지 않고 정보 공유의 필요조건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며 여행금지 대상에 추가한 이유를 밝혔다.

기존 선언문의 미국 입국 제한 또는 금지 대상국은 이란, 시리아, 리비아, 예멘, 소말리아, 수단 등 무슬림 6개국이었다. 이 중 수단이 명단에서 제외됐고 북한과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에 미국 입국 제한 또는 금지 적용을 받는 국가는 총 8개 국가가 됐다. 이 가운데 북한과 차드는 미국 입국 전면 금지 적용을 받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무슬림 6개국 출신 국민의 입국을 90일간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지난 6월 발효시켰다. 이번에 수정 발표된 여행금지 조치는 다음 달 18일부터 발효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