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혜수의 아름답고 잔인한 느와르 '미옥', 출격 완료

입력 2017-09-25 09:36:09 | 수정 2017-09-25 09:4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미옥' 김혜수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미옥' 김혜수


김혜수 주연의 영화 '미옥'이 오는 11월 9일 개봉을 확정했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검사’(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 영화다.

25일 공개된 포스터는 변신을 거듭해온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김혜수의 색다른 모습이 시선을 압도한다.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독특한 스타일링이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선보이는 은발의 짧은 헤어스타일과 그에 어우러진 붉은빛 가죽 재킷을 입고 있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결연함이 엿보이는 눈빛은 그녀가 처한 절실한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영화의 스토리를 기대케 하며, 여기에 더해진 “이젠… 끝내자”라는 카피는 벼랑 끝에 선 그녀가 반드시 잡아야 하는 마지막 기회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김혜수의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도전적인 작품으로 기억될 영화 '미옥'은 올 가을 극장가를 매료시킬 채비를 마쳤다. 11월 9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