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라더' 이동휘 "마동석 첫 인상 '마리스마', 알고보니…"

입력 2017-09-25 11:43:21 | 수정 2017-09-25 11:4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마동석과 이동휘가 '부라더'를 통해 유쾌한 형제 케미를 발휘한다.

25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부라더'(장유정 감독)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부라더'에는 국가 대표 호감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부산행', '굿바이 싱글'등으로 국민 '마요미'로 자리잡은 마동석이 가보도 팔아먹는 형 석봉 역으로 자신의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코믹한 캐릭터를 연기한다.

마동석은 "'김종욱 찾기' 영화를 재밌게 봤고 유명한 뮤지컬 감독님인데 관심을 갖고 있는데 책이 저에게 왔다. 마침 가볍고 즐겁게 볼 수 있고 메시지가 있는 영화를 해보고 싶었는데 타이밍이 잘 맞았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부라더'는 안동 종갓집을 배경으로 형제의 이야기를 담은 스테디셀러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김종욱 찾기', '그날들' 등의 뮤지컬 작품을 연출한 장유정 감독의 영화다. 마동석은 영화에서 배우 이동휘와 형제로 호흡을 맞춘다.

이동휘는 마동석의 첫 인상에 대해 "첫 인상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놀라, '마리스마' 라고 생각했다. 첫인상은 그런데 지내 보면서 선배님의 따뜻한 마음과 배려심에 놀랐다. 사람을 보이는 모습 대로 판단하면 안되는구나 라는 생각을 가장 크게 심어주신 분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마동석 "사실 센 역할도, 즐겁게 한 역할도 자기 안에 나온다. 평상시에는 조금 유쾌하고 즐겁고 원만한걸 좋아한다. 성격은 급한데, 그런게 좋다"라고 고백했다.

영화는 인디아나 존스를 꿈꾸며 유물발굴에 전 재산을 올인한 형 석봉(마동석)과 가문을 대표하는 브레인으로 건설 회사에 다니지만 순간의 실수로 실직 위기에 처한 동생 주봉(이동휘가 오로라(이하늬)를 사고로 만나면서 벌어지는 코미디다. 오는 11월 2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