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정진석 막말' 계산적…적폐청산 수사 방해 수준"

입력 2017-09-25 11:46:19 | 수정 2017-09-25 11:4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한경 DB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부부싸움 등과 연결짓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정 의원을 옹호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제기했다.

민주당은 특히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댓글 부대'와 군(軍)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댓글 활동 의혹 등으로 궁지에 몰린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상황 반전을 노린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의 막말이 국민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며 "그 막말을 거듭거듭 스스로 옹호하는 것을 보니 다분히 계산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아무리 노 전 대통령을 부각하면서 정치보복 프레임 구축을 시도한다 해도, 국민은 그 의도를 간파하고 넘어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남춘 최고위원은 "국정원의 정치공작과 관련한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이 아니라 국민 대다수가 바라는 적폐청산의 시작"이라며 "보수진영의 치부가 드러날 때마다 노무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불순하고 치졸한 행태는 더는 용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범계 최고위원도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이명박 정부가 저지른 정치보복을 '정치보복의 프레임'으로 덮고자 하는 차원을 넘고 있다"며 "정 의원의 발언이나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 있는 강효상 의원의 수사촉구 발언은 적폐청산 수사에 대한 수사방해 수준"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지난 22일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리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 글은 '내가 아는 최대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정부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했던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을 반박하는 것이었다.

이후 여당은 연일 정 의원과 한국당에 맹공을 퍼부었고, 한국당은 당 차원의 논평을 통해 정 의원을 적극적으로 엄호하며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 관련 사건을 재수사하라며 역공을 펼쳤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들은 정 의원이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날 오후에 고소장을 내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