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진석 의원 "盧부부싸움 발언, 유족 상처줄 의도 없어"…노건호, 명예훼손 고소

입력 2017-09-25 17:41:15 | 수정 2017-09-25 17:41: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한 발언으로 논란이 확산되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위한 반박일 뿐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23일 SNS 입장문을 통해"봉하마을의 조호연 비서관이 전화를 해 와 권양숙 여사께서 뉴스를 듣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이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라는 박원순 시장의 주장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면서 "노대 통령의 죽음은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고, 그 때문에 당시의 여러 정황을 언급했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애통해 할수록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나 사법처리 또한 신중해야 한다고 믿는다"라며 "현직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하고, 문성근 김미화씨 같은 분들이 동참하는 여론몰이식 적폐청산이 나라에 무슨 보탬이 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쪽이 한쪽을 무릎 꿇리는 적폐청산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증폭시키는 악순환을 반복시킬 뿐"이라면서 "정말 이명박 대통령이 정치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믿느냐"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은 유서에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의 유족은 "부부싸움 끝에 자살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와 부인 권양숙 여사는 25일 서울중앙지검에 정 의원을 명예훼손과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조사해 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직접 고소장을 제출한 노건호씨는 "정치적 필요에 따라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며 "아버님이 무슨 잘못을 했기에 계속 현실정치에 소환돼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