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 정부 "북한에 선전포고한 적 없다"…'터무니 없는 주장'

입력 2017-09-26 08:11:21 | 수정 2017-09-26 10:02: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선전포고를 한 적 없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정부 관계자들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발언에 정면 반박한 것이다.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이날 출국 직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밝혔다.

또 리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어뜨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대해 선전포고한 바 없다"며 "솔직히 말해 그러한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absurd)"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나라가 국제공역에서 다른 나라의 비행기를 향해 타격한다는 것은 결코 적절한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북한 영공이나 영해가 아닌 국제공역의 미 전력에 대해 북한이 만약 군사 대응을 하고 나설 경우 자위권을 넘어 불법적 무력사용이라는 뜻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