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해순, 현장에 있던 전과 10범 오빠·종류 다른 담배 질문에…'동문서답'

입력 2017-09-26 08:57:39 | 수정 2017-09-26 09:20: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해순 오빠 /사진=JTBC기사 이미지 보기

서해순 오빠 /사진=JTBC


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남편과 딸 서연 양의 죽음에 대한 의혹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는 김광석의 타살 의혹에 대해 서해순의 친오빠에게 보내지는 의혹의 시선에 대해 물었다.

이에 서해순은 "오빠도 조사를 받았다"라며 "당시 오빠는 아래층에 있어서 119가 왔을 때 잠옷 바람으로 올라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석희 앵커는 "김광석 사망 직전 집에 두 명만 있다고 했는데 제기된 문제 중 두 가지 종류의 담배가 있다고 하더라. 종류가 달라 한 사람이 핀 것 같지 않다던데"라고 질문했다.

서해순은 "담배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라며 "누가 왔는지도 모르지만 저는 잠을 자고 있어서 모르겠다"라고 대답했다.

손 앵커가 "다른 사람이 왔을 가능성이 있다는 말씀이냐"라고 되묻자 서해순은 "갑자기 담배 이야기를 하시니까"라며 "그랬다면 소리가 나지 않았겠나. 새벽 세 시에 올 사람이 있었겠나 싶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월31일 tbs '김어준의 뉴스쇼'에 출연한 영화 '김광석'의 감독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는 서해순의 오빠는 전과 10범 이상의 강력범죄 경력이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