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르곤' 천우희, 결정적 한방…집요한 기자본능 포텐 터졌다

입력 2017-09-26 10:15:17 | 수정 2017-09-26 10:15: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탐사보도극 ‘아르곤’ 천우희가 드디어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 최종 보스를 찾아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연출 이윤정, 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원작 구동회, 제작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7회에서 이연화(천우희 분)는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를 본격적으로 파고들었다. 진실 앞에 끈질기고 냉철한 면모를 보이는 이연화는 어느덧 진짜 기자로 성장한 믿음직스러운 모습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아르곤’은 신철(박원상 분)이 보도했던 액상 분유 사건 제보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위기에 몰렸지만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 추적도 놓지 않았다. 이연화가 파쇄종이를 일일이 붙여가며 찾아낸 자료는 뇌물을 받은 검사의 이름, 소속, 금액까지 적힌 스폰서 검사 리스트였다. 김백진(김주혁 분)은 섬영 식품 사건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면서도 이연화에게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에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이연화의 집요한 추적 끝에 미드타운 비리의 최종 보스가 서서히 드러났다. 파쇄용지 서류에는 큰 회장의 존재가 여러 번 반복적으로 등장했다. 비밀리에 취재를 진행했지만 큰 회장의 정보력은 상상을 초월했다.

섬영 식품 사건으로 ‘아르곤’을 압수수색한 한검사는 부장검사를 통해 ‘아르곤’이 미드타운 사건을 조사하고 있음을 보고했고, HBC 사장 역시 큰 회장과 연이 닿아 있었다. 큰 회장은 여유로운 태도로 “어차피 진실을 알게 되면 자기들 스스로 그만둘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라는 거대한 사건을 홀로 취재하게 된 이연화는 기자로서의 덕목인 집요한 취재 본능을 발휘했다. 파쇄 용지를 손수 붙이며 리스트를 얻었고, 미드타운 취재원이었던 한수영이 자취를 감추자 수천 명의 동명이인 SNS를 뒤져 당사자를 찾아냈다.

처음 ‘아르곤’에 배정받았을 때 남다른 호기심과 열정만으로 움직였다면 이제는 흩어진 팩트 속에서 커다란 흐름을 파악해 가장 중요한 인물을 찾아내는 등 핵심도 짚어낼 줄 알게 됐다. 기자로서 성장한 이연화는 절박함도 가지고 있었다. 미드타운 쪽에 심어둔 취재원 한수영이 사장의 보복을 두려워 입을 닫자 “나도 무서워요. 그래서 그만둘 수가 없어요. 내가 어디 가서 죽으면 되는지만 알려 달라고요”라며 호소했다. 진실을 찾고 싶은 기자의 간절함이 눈빛으로 드러났다.

탄탄한 신뢰가 쌓인 멘토와 멘티의 관계가 된 김백진과 이연화의 끈끈한 정도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팀 막내 기자에게 가장 어려운 취재를 맡길 수밖에 없었던 김백진은 “가장 어두울 때 가장 어려운 자리에 있게 해서 미안하다. ‘아르곤’이 아니었으면 겪지 않아도 될 일이었다”고 사과했고 이연화는 “전 그래도 아르곤에 와서 좋아요. 2년 동안 여기서 제일 힘들고 아팠지만 가장 행복했습니다”라며 김백진의 힘을 북돋웠다.

신철이 해고될 위기에 처하면서 비참한 기분을 맛보고 있는 김백진에게 기자가 된 이유도 물었다. 김백진이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고 말하자 이연화는 “팀장님 때문에 기자가 됐다”고 답했다. 서로를 바라보는 믿음이 담긴 눈빛은 그 자체만으로도 감동적이었다.

한편, 몰입도 높은 전개를 펼친 7회 시청률은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2.8%, 순간 최고 시청률 3.1%를 기록했다. 이연화가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최종 보스 큰 회장을 찾아내면서 ‘아르곤’이 도달할 최후의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아르곤’ 최종회는 26일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