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승호 MBC 해직PD 검찰 출석…"국정원 배후엔 MB 있었을 것"

입력 2017-09-26 14:01:21 | 수정 2017-09-26 14:01: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승호 전 MBC PD가 26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서다. 당시 국가정보원이 공영방송 프로듀서(PD), 기자 등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이 최근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 최승호 전 MBC PD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MBC에서 해직된 경위 등을 조사했다.

최승호 PD는 2010년 PD수첩 제작진으로 재직하면서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다루는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이후 경영진과 갈등을 빚으면서 그는 2012년 파업 참여를 이유로 MBC에서 해직됐다. 해직 이후 독립언론 뉴스타파에서 PD와 앵커로 활동 중이다.

최 PD는 "국민의 사랑을 받던 공영방송을 권력이 원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완전히 망가뜨린 역사가 이번 수사를 통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발본색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PD수첩에서 쫓겨나고 이해되지 않는 이유로 해고된 배경에 단순히 경영진 판단만 있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며 "공영방송을 망가뜨리는 최종 시나리오 작성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일 수밖에 없다. 이 전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PD에 이어 정재홍 전 PD수첩 작가도 이날 오후 4시 검찰에 나와 인사 불이익 등 피해 상황을 진술할 예정이다. 2000년부터 PD수첩 작가로 활동한 그는 2011년 동료 PD수첩 작가 5명과 함께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

또 이날 오후 2시 이우환 MBC PD를, 27일 오후 2시 김환균 MBC PD를 불러 인사 불이익 등 피해 사실을 조사한다.

이 PD는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을 두고 경영진과 마찰을 빚다 2014년 신사업개발센터로 발령받아 스케이트장 관리 업무를 맡았다. 언론노조 위원장인 김 PD는 PD수첩 팀장을 지냈다. 하지만 별다른 이유없이 팀에서 배제돼 비제작 부서에 배치됐다.

국정원 적폐청산TF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했다.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