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르곤' 오늘 종영…제작진 "충격적 진실과 마주한다"

입력 2017-09-26 15:31:44 | 수정 2017-09-26 15:3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탐사보도극 ‘아르곤’이 가장 ‘아르곤’ 다운 결말로 유종의 미를 거둔다.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연출 이윤정, 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원작 구동회, 제작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26일) 최종회를 앞두고 ‘아르곤’팀의 가슴 먹먹한 순간을 담은 현장 스틸컷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7회에서 검찰 압수수색, 방송 중지 등의 위기를 이겨내고 진실을 찾아내는 ‘아르곤’의 끈끈한 팀워크와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팩트에 한 걸음 다가간 이연화(천우희 분)의 기자 본능이 펼쳐졌다. 가짜 뉴스가 판치는 시대에 오직 사실을 통해 진실에 도달하려는 ‘아르곤’의 고군분투가 매회 생생하게 그려지며 현실감을 높인 가운데 그들이 밝힐 마지막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아르곤’이 찾아낼 진실은 물론 팀원들의 행보도 궁금하게 만든다. ‘아르곤’의 수장 김백진(김주혁 분)은 날카로움은 벗고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고, 이연화도 여러 감정이 스치는 표정으로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어느덧 서로를 신뢰하는 김백진과 이연화가 악수를 나누는 모습은 사진만으로도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눈물을 참는 듯 고개를 숙인 이연화와 그저 묵묵히 손을 꽉 잡아주는 김백진의 모습이 두 사람이 전할 마지막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인다. 또 다른 사진 속 아르곤 팀원이 뜨겁게 포옹하는 모습 역시 뭉클함을 선사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커다란 얼개를 찾아낸 ‘아르곤’은 마지막 회에서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김백진과 ‘아르곤’ 팀원들은 거대한 진실 앞에서 운명을 바꿀 선택을 하게 될 예정이다.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를 찾아내며 기자로서 한층 성장한 이연화가 계약 만료를 앞두고 ‘아르곤’에 남을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은다.

‘아르곤’ 제작진은 “어떤 상황에서도 진실을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았던 ‘아르곤’ 팀원들과 김백진의 마지막 선택이 묵직한 울림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가장 ‘아르곤’다운 결말이 기다리고 있으니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연화가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최종 보스 큰 회장을 찾아낸 가운데 어떤 충격적 진실에 도달할지 궁금해지는 ‘아르곤’ 최종회는 오늘(26일)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