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석 고속도로, 귀성 3일 오전·귀경 4일 오후 혼잡

입력 2017-09-26 15:46:27 | 수정 2017-09-26 15:4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 추석 연휴에 귀성길은 다음달 3일 오전, 귀경길은 이튿날 오후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전망이다.

26일 국토교통부는 2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1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했다. 대중교통 수송력을 확대하고 우회도로를 운영하는 등 교통량 분산 대책을 시행한다.

귀성길 평균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6시간, 서서울→목포 5시간40분 등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2시간25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휴기간이 길고, 명절 최초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돌아오는 길엔 연휴를 즐기는 차량이 몰리며 부산→서울 7시간 20분, 목포→서서울 6시간 10분 등 작년보다 최대 25분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의 교통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총 3717만명이다. 추석 당일인 내달 4일에 최대 72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총 인원은 작년 추석(3539만명)보다 5.0%(178만명) 많지만, 연휴가 긴 덕분에 이동량이 분산되면서 1일 평균 이동 인원은 작년(590만명)보다 2.2% 감소할 전망이다.

교통수단으로 승용차를 이용한다는 응답이 84.4%로 가장 많았다. 버스(10.7%)와 철도(3.6%), 항공(0.7%), 여객선(0.6%) 순이었다.

출발 날짜별 귀성 인원 비율은 추석 전날인 3일이 26.4%로 가장 높았다.

이에 정부는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하루 평균 고속버스 1029회, 철도 28회, 항공기 2편, 여객선 204회 등 수송력을 확대키로 했다.

정체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77개 구간(996.1㎞)과 국도 12개 구간(196.5㎞)에 대해서는 우회도로를 지정한다. 도로전광판과 안내표지판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정부는 차량 소통 향상을 위해 갓길차로(11개 구간·34.4㎞)를 추가로 운영한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 고속도로 교통정보 애플리케이션(앱),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 인터넷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등 다양한 매체에서 실시간 교통혼잡 상황과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 시기 등 정보도 제공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