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 추석 이후 국감 대격돌 예고…與 "적폐청산"·野 "현 정부 점검"

입력 2017-09-26 17:33:56 | 수정 2017-09-26 17:4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국회가 오는 12일부터 국정감사에 본격 돌입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감사를 통해 국정농단의 잔재와 적폐를 청산해내겠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3당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꼼꼼하게 점검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여야의 격렬한 충돌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정부는 물론 이명박 정부에까지 이르는 광범위한 '적폐청산' 국감을 예고했다. 여당은 이번이 보수정권 9년의 허물을 들추고 쌓인 적폐를 청산할 마지막 국정감사가 될 것이라는 각오로 국정감사에 임한다. 증인신청도 박근혜 정부와 이명박 정부 주요 인사들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를 위해 여당은 국정감사 국민 제보센터를 운영하는 등 시민들의 참여도 적극 독려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카카오톡'을 이용한 국민제보센터를 운영해 각종 감사 제보를 받는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 중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원조 적폐'로, 문재인 정부를 '신적폐'로 규정하고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의원 활동을 돕는 등 국정감사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다루겠다고 예고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우리가 제1 야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오만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고 지적해야할 뿐만 아니라 진상을 밝힐 건 밝히고 대안 제시할 건 분명하게 국민에게 제시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잇는 정당으로 거듭날 계기를 만들자"며 "이번 국정감사는 김대중, 노무현 정부 시대의 원조 적폐가 무엇이었는지, 이 정부의 5개월 동안 새롭게 신적폐라고 하는게 뭔지 규명하고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는 성격의 국감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점검하고 향후 성장과 혁신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바람직한 국정감사'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번 국정감사는 과거정부는 물론 지난 5개월여 기간 동안의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점검하고 성장과 혁신이 국정전반에 반영되는 국정감사로 만들 것"이라며 "미래로 나아가는데 걸림돌이 되는 적폐는 청산해야 마땅하지만, 과거에만 몰두한 나머지 성장과 혁신을 포기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역시 "이번 국정감사는 안보불안, 경제불안, 정책혼선 등 복잡한 가운데 진행되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도 내실 있게 국감의 순기능을 살려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초기 정책들이 제대로 적합성 가지고 부작용 없는 효과적 정책인지를 집중적으로 감사해서 바른 방향을 잡아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