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침묵' 박신혜 "기존과 다른 낯선 캐릭터…고민 많았다"

입력 2017-09-27 12:28:41 | 수정 2017-09-27 12:28: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박신혜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신혜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박신혜가 영화 '침묵'을 통해 기존과 다른 새로운 연기를 시도한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침묵'(정지우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유나 사망사건의 변호를 맡은 최변호사 역의 박신혜는 "기존과는 다른 캐릭터라 (관객들이) 낯설다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진솔하게 보여주고 싶은데 고민이 많았다. 현장에서 정지우 감독이 디테일한 부분을 잘 잡아주셔서 새로웠다"라며 "오히려 선배님이 현장 전체를 감싸안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말 영광스러운 현장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침묵'은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최민식 분)의 약혼녀이자 유명 여가수가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사건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임태산의 딸이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해피엔드' 정지우 감독과 최민식이 18년 만에 다시 만난 작품이자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등 충무로 젊은 실력파 배우들이 합세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1월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