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김광석 친형 경찰 출석···"서해순 주장은 의혹 투성이"

입력 2017-09-27 15:10:53 | 수정 2017-09-27 15:10:53
글자축소 글자확대
故김광석 친형 경찰 출석 / 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故김광석 친형 경찰 출석 / YTN 방송화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의 사망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27일 김씨의 친형 김광복 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날 오후 12시50분쯤 서울경찰청에 출석한 김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심경을 이야기를 하기보다는 지금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들을 좀 이 기회에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 진실을 규명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서연양의 사망 소식에 대해 "많이 놀랐다"며 "하나밖에 안 남은 광석이 혈육인데 광석이 흔적이 사라졌다고 생각하니까 좀 마음이 많이 아팠다. 그리고 어렸을 때부터 광석이 죽고 나서 미국에 3년 동안 떨어져 있었는데. 그때 애가 혼자 얼마나 참 외로웠겠나. 그렇게 힘들게 생활을 했고 죽는 과정도 폐렴이라고 하니까 진짜 너무 불쌍했다"고 답했다.

또 서해순의 주장에서 가장 반박하고 싶었던 부분에 대해선 "지금 너무 경황이 없어서 생각이 잘 안 나는데 모든 부분들이 의혹 투성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씨는 '동생의 아내 서해순씨가 딸 서연 양을 사망하게 만들었고 딸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며 지난 21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