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장 김창수' 이원태 감독 "역사, 박물관에 모셔둘 필요 없다고 생각"

입력 2017-09-27 16:46:56 | 수정 2017-09-27 16:49: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장 김창수' 조진웅 송승헌기사 이미지 보기

'대장 김창수' 조진웅 송승헌


이원태 감독이 '대장 김창수', 즉 백범 김구의 청년기를 영화에 담은 이유를 밝혔다.

27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원태 감독은 "몇년 전 아이와 함께 상해 임시정부를 간 적이 있다.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너무 작고 초라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 아이가 어리니까 왜 우는지를 모르는 눈치더라. 그때 기본적으로 아는 것이 있어야 감정을 느낄 수 있구나 생각해 김구 선생님 이야기를 쉽고 재밌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역사 속 위대한 분들이 계신데 그들에 대해 우리가 많이 알고 있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전형적인 순간들 말고, 그들이 겪었던 암흑의 고통의 시간, 왜 그들은 그런 삶을 살게 됐는지,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펼쳐보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또 "역사물을 소재로 콘텐츠를 만드는 창작자들은 많은 두려움을 가지고 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를 연구실, 박물관에 모셔놓을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더 적극적으로 선보이고 콘텐츠로 만드는 것이 역사에 이바지하는 거다라고 생각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 625일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다. 오는 10월 19일 개봉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