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2번째 北군사수단 준비"…추가 무력행동 경고

입력 2017-09-27 06:52:24 | 수정 2017-09-27 06:5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은, 절대 해서는 안될 말 했다"
"엉망진창으로 남겨준 북한, 내가 바로 잡겠다"
"유엔과 시진핑 주석에게 감사"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두번째 군사적 수단 사용을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열고 "두번째 군사 수단을 완벽히 준비하고 있다"며 "해야 한다면 그 수단을 선택할 것이고, 북한 대단히 파괴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최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미국이 북한에 선전포고를 했다. 미국 전략폭격기가 북한 영공을 넘어서지 않더라도 공격할 수 있다"고 공개 발언한 데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며 "그는 절대, 절대 해선 안 될 말들을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는 그런 발언에 답하고 있는 것"이며 "이건 대답이지 (김 위원장과 같은) 공식 성명이 아니다. 대답"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자신의 발언과 행동이 이전 대통령들의 잘못을 바로잡는 일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지난 25년간 전임 행정부는 북한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못했다"며 "엉망진창인 상태를 남겨준 일을 내가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유엔(UN)의 대북 추가제재 만장일치 결의와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감사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중국이 북한과 모든 은행 거래 관계를 차단한 데 박수를 보낸다"며 "두 달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다. 시 주석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