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 당했나…관련인 3명 구속

입력 2017-09-27 07:08:20 | 수정 2017-09-27 09:4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DB


배우 송선미씨의 남편이 재산 상속 문제를 둘러싼 청부살해를 당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조모(28)씨를 살인 혐의로 지난 18일 구속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8월 21일 서초구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영화 미술감독 고모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재일교포 1세로 거액의 자산가인 외할아버지 곽모(99)씨의 재산 상속 문제를 두고 사촌인 곽씨의 장손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곽씨의 장손이 서류를 위조해 상속 재산을 빼돌린 사실을 알고 경찰에 고소했으나 소명자료가 부족해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후 장손 곽씨와 함께 살며 그의 일을 봐주던 조씨는 "곽씨에게 버림받았다. 소송 관련 정보를 다 주겠다"며 고씨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고씨는 자신의 변호사와 함께 조씨를 두 번째 만난 자리에서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검찰 조사에서 "우발적인 살인이었다"고 주장했으나 검찰은 고씨 살인사건의 배후에 장손 곽씨가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재일교포 1세 곽씨의 600억원 상당의 국내 부동산을 가로채려고 증여계약서 등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 등)로 곽씨의 장남, 장손, 법무사 등 총 3명을 구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