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보검, 종교 논란…父 간증 내용 보니 '깜짝'

입력 2017-09-27 08:54:55 | 수정 2017-09-27 09:0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검 종교 논란
박보검 종교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종교 논란


배우 박보검이 종교 논란에 휩싸였다.

박보검은 지난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예수중심교회에서 주최하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성회' 홍보 글을 올렸다.

박보검이 어린 시절부터 다녔던 것으로 알려진 예수중심교회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바 있다. 이에 박보검은 "난 평범한 기독교인이다. 이단이나 신천지가 아니다"라고 해명하기도.

또 다른 인터뷰에서 박보검은 "선하고 참한 사람이 이상형이다. 같이 있으면 즐겁고 종교관이나 가치관이 비슷했으면 좋겠다. 나를 잘 챙겨주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 매체에 따르면 예수중심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그의 아버지의 간증을 통해 박보검이라는 이름이 이초석 목사가 직접 지은 것이라고 밝혀졌다. 또한 어린 시절 고열에 시달려 병원을 찾았지만 낫지 않았고, 이 목사의 안수기도를 받은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나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