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침묵' 최민식 "18년만에 만난 정지우 감독, 어떻게 변했을지 궁금했다"

입력 2017-09-27 12:06:40 | 수정 2017-09-27 12:06: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최민식이 정지우 감독과 18년 만에 의기투합했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침묵'(정지우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최민식은 이번 작품에 출연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일단 박신혜, 이하늬, 이수경 등 후배 배우들과 함께해서 설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우 감독과는 '해피엔드' 이후 18년 만에 만났다. 집 나간 동생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였다. 정지우 감독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침묵'은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최민식 분)의 약혼녀이자 유명 여가수가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사건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임태산의 딸이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11월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