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보검, 계속 되는 종교 논란…"이단·신천지였다면" 과거 억울함 호소

입력 2017-09-28 10:01:49 | 수정 2017-09-28 13:58: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검 종교 논란
박보검 종교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검 종교 논란


배우 박보검이 종교 논란에 휩싸여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박보검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예수중심교회에서 주최하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성회’ 홍보 글을 게재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는 기독교협회 측이 이단으로 규정한 교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보검은 데뷔 후 당당히 자신의 종교를 밝혀왔으며 한 인터뷰에서 "내가 믿고 있는 교회가 그런 식으로 비춰져 안타까울 따름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자신이 다니는 교회에 대해 "이단, 신천지가 아니다. 그랬다면 빠져나왔을 것이다. 내가 다니는 곳은 평범한 교회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