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능력 확보가 최우선"

입력 2017-09-28 11:02:57 | 수정 2017-09-28 11:0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식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식 / SBS 방송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능력 확보가 최우선"이라며 "한미동맹의 확장억제력이 실효적으로 발휘되어야 북한의 핵 도발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가져야 북한이 우리를 더 두려워하고, 국민은 군을 더 신뢰하게 될 것이다. 군은 더 높아진 자부심으로 더 강한 군대로 거듭나고 대한민국은 동북아 안보의 중심국가가 될 것"이라며 "나는 우리 군이 그럴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믿는다. 나는 국민과 함께 우리 군을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기는 군대가 되어야 한다"며 "공격형 방위시스템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철저한 응징을 위한 첨단 응징능력 KMPR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 한미 연합방위능력도 강화해야 한다. 한미동맹의 확장억제력이 실효적으로 발휘되어야 북한의 핵 도발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며 "더욱 안정되고 강력한 연합방위체계를 우리 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