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적들' 임진모 "故김광석 저작권료 매년 10억 추정"

입력 2017-09-28 14:30:19 | 수정 2017-09-28 14:3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TV조선 '강적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TV조선 '강적들' 제공


고(故) 김광석과 절친했던 임진모 대중문화평론가가 김광석의 죽음과 관련한 주변 지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서 '故 김광석 미스터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임 평론가는 "김광석이 자살한 건 내가 그와 술자리를 가진 지 얼마 뒤였다"며 "자살이라고 한다면 징후 같은 게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들이 전혀 없는 평상시와 똑같은 모습이었다. 자살이라고 해서 엄청 놀랐던 기억이 있다"며 김광석의 죽음을 믿을 수 없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어 "1996년 1월부터 김광석의 사망 의혹이 음악계 쪽 사람들 사이에 바로 제기됐었다. 음악계에서 돌아다니는 얘기를 이상호 기자가 취재를 한 것이다. 우리들에게는 굉장히 익숙한 의혹이다"라고 전했다.

아내 서해순씨가 그동안 받아온 故김광석씨의 저작권료에 대해서도 "김광석 같은 경우엔 노래가 워낙 많이 나와서 저작권 수입이 막대했을 것"이라며 "김광석은 생전에 직접 작곡과 작사를 한 노래가 꽤 되고 자신이 노래를 다 불렀으니, 그의 저작권료는 10억 정도 수준이 아니었을까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故 김광석씨의 죽음은 1996년에 벌어진 사건으로 이미 공소시효가 만료돼 재수사가 어려운 상황.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2000년 8월 이전의 변사사건에 새로운 단서가 나타날 경우, 공소시효에 관계없이 재수사할 수 있는 일명 '김광석 법'을 발의하고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