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티즌 말말말] MBC, 파업 장기화에 뉴스도 녹화방송… "노래만 들으니 좋아"

입력 2017-09-28 16:59:55 | 수정 2017-09-28 17:01:07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KBS 총파업이 장기화되면서 MBC가 아침·저녁 뉴스를 생방송이 아닌 녹화방송으로 전환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27일 MBC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뉴스투데이’와 ‘이브닝뉴스’를 녹화방송으로 제작한다는 공지문이 배포됐다.

공지문에는 오전 6시에 방송하는 ‘뉴스투데이’의 경우 “스트레이트 뉴스가 없으므로 리드 멘트 겸 아침신문 보기 코너로 시작하며, 날씨와 교통 정보는 제작이 불가하다”고 적혔다. 아울러 “뉴스 없는 완제품으로 오전 3시부터 5시까지 작업 후 편성국으로 납품하라”는 지시도 있다.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이브닝뉴스’는 “오후 5시 상황 변화가 예상되는 아이템은 제외하며, 자막을 최소화해 뉴스 포함한 완제품으로 오후 4시 30분까지 편성국으로 납품하라”고 명시돼 있다.

파업 이전 ‘이브닝뉴스’는 오후 5시부터 40분간 방송했지만 이날은 5시부터 20여분만 방송했다. ‘뉴스투데이’는 오전 6시부터 7시 20분까지 1시간 20분 방송했지만 28일부터는 7시부터 20분간만 방송하며 시간을 단축했다.

KBS 방송본부 부장·팀장급 25명은 성명을 내고 고대영 사장이 방송 파행의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한편 28일 고용부는 MBC 김장겸 사장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같은 MBC·KBS 총파업 장기화를 바라보는 네티즌의 반응은 어떨까.

(ils7****) 노조들이 시대착오. 지금은 KBS MBC없어도 볼게 많아서 파업해도 별로 안 불편함.

(mal7****) 파업 쭉~ 해라. 엠라디오 노래만 듣는데 너무 좋다

(wass****) MBC 사장은 무엇을 위해 버티는 것일까?

(tjsa****) 응 MBC 안본지 오래다. 녹화하든 생방송이든 관심없다

(1124****) 방송국 파업하고 있었나? 진짜 평생 파업해도 체감하는 국민은 별로 없을듯

(hbn3****) 이번 파업의 최대 수혜자는 SBS인듯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