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과식을 부르는 명절…명절음식별 궁합 맞는 차(茶)

입력 2017-10-02 08:31:00 | 수정 2017-10-02 09:14: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석 황금연휴를 앞두고 가족 친지들과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즐거운 명절연휴를 지낼 생각에 설레임이 커져만 간다.

역대급 연휴이니만큼 명절 이후 겪을 명절증후군에 대한 우려도 높다.

20~60대 성인남녀 31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67%가 '명절증후군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중 35%가 과식 등으로 인한 '소화불량, 복통, 설사, 변비 등의 소화기 증상'이라고 답했다

복아름 바노바기 가정의학과 원장은 “대표적인 명절음식인 고기산적과 전, 잡채 등은 기름기가 많아 소화기관에 부담을 줄 뿐 아니라 평소 섭취하는 칼로리의 2배 이상 높기 때문에 명절에는 특히 식사량을 잘 조절해야 한다”며 “또한 영양소를 필요 이상으로 과다섭취하게 되므로 건강을 위해 식사 후 궁합이 맞는 후식으로 밸런스를 맞춰주면 좋다”고 설명했다.

음식별 궁합이 맞는 건강차를 알아보자.


◆ 고기 먹은 후엔 '보이차'

보이차_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보이차_게티 이미지 뱅크



소고기, 돼지고기는 명절음식에서 빠질 수 없는 음식이다. 그러나 육류를 많이 먹으면 그만큼 체내 들어오는 포화지방이 늘어나게 되며 이는 곧 체지방으로 쌓이게 된다.

보이차는 ‘차의 제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몸 속의 해로운 기름기를 제거하고 소화에 도움을 주는데 이는 ‘갈산’ 성분이 몸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억제하고 몸 속에 과다하게 쌓인 체지방을 배출하기 때문이다. 보이티는 차게 마셔도 되나 따뜻하게 마시는 것이 최상의 보이티를 즐기는 방법이다.

차 전문 브랜드 공차 마케팅실의 김지영 이사는 “물처럼 많이 마셔도 부담이 없고 속이 편안해 탄산음료와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이 이를 덜 마시게 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기름기 많은 음식 후에는 '우롱차'

우롱차_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우롱차_게티 이미지 뱅크



명절에 빠질 수 없는 각종 전, 산적, 튀김, 부침개. 이들 음식은 명절 상차림의 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기름에 부치는 만큼 포화지방과 칼로리가 높을 수 밖에 없다. 알칼리성인 우롱차는 위궤양을 완화시키고 소화흡수를 도우며 중성지방 분해 효과가 뛰어나 중화권에서는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즐겨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 떡, 밀가루 등의 탄수화물을 많이 먹었다면 '녹차'

녹차_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녹차_게티 이미지 뱅크



명절에는 떡과 한과 등 평소보다 탄수화물을 많이 먹기 쉽다. 탄수화물은 몸에서 필요한 양을 넘어 많이 섭취하게 되면 지방으로 전환이 되므로 살이 찌게 된다. 이 때 녹차에 들어있는 카테킨 성분은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합성되는 것을 억제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


◆ 짠 음식 먹은 후엔 '대추차'

대추차_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대추차_게티 이미지 뱅크



짠 음식이 많은 명절음식은 나트륨 과다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권장량의 1.5배가 훌쩍 넘기 때문에 명절은 물론 평소에도 싱겁게 먹는 습관을 통해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대추에는 한 알에 무려 170mg에 가까운 칼륨이 들어 있어 차를 통해 이를 마신다면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된다.

자료제공 : 공차, 이미지 : 게티 이미지 뱅크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