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與 "MB, 여론 떠보기 당당치 못해…적폐청산 반대시도 성공하지 못할 것"

입력 2017-09-28 17:42:19 | 수정 2017-09-28 17:42: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페이스북에 간단한 입장만 밝히고 여론을 떠보는 태도는 당당하지 못하다"며 "적폐청산에 반대하는 시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정권의 적폐청산이야말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지름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_한경 DB



김 대변인은 블랙리스트, 국군기무사 민간인 해킹 등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을 거론하며 "이명박 정권 하에서 저질러진 적폐만으로도 책임이 무겁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앞서 이명박 정부의 KBS 문건,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주도한 관권선거 의혹 문건, 블랙리스트 보고 문건, 야권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문건, 국군기무사 민간인 해킹 관련 동향문건 등을 공개하며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공격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어 "적폐청산을 반대하는 이 전 대통령의 퇴행적 시도는 국익만 해칠 뿐, 결국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국가기관을 동원한 국기문란과 불법을 바로잡는 적폐청산은 국민의 뜻이자 헌정실서를 바로잡아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