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러슨 美 국무 장관 "中 방문 시 북한 문제 논의"

입력 2017-09-29 07:01:51 | 수정 2017-09-29 07:4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부터 다음달 1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는 자리에서 북핵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방중에 앞서 미 국무부 청사에서 류옌둥 중국 부총리와 면담을 했다.

면담 직전 틸러슨 장관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더 할 수 있는 조치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중국 방문 때 북한 핵·미사일 문제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방문에서의 최우선 안건에 대해서는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요한 (중국) 방문을 준비하고 있으므로 (대통령의) 방중 의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나서 많은 중요한 사안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며 북한이 논의 테이블 위에 올라가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방중 기간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해 북·중 무역 중단 등 중국의 더욱 적극적인 대북 압박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실상 중국 은행들의 대북 금융거래 차단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새 대북 독자 제재 행정명령(13810호)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하며 협조를 구할 전망이다.

트럼프 정부는 행정명령 서명 닷새만인 지난 26일 첫 이행조치로 북한 은행 10곳과 개인 26명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미 정부는 앞으로 이들 은행과 거래하는 중국 등 외국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미국의 국제 금융망 이용을 차단하는 사실상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가할 방침이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류 부총리와의 면담에서도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면담 후 곧바로 중국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