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S&P 최고치

입력 2017-09-29 07:07:50 | 수정 2017-09-29 07:1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국 경제지표 호조와 세제개편안 기대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0.49포인트(0.18%) 오른 22,381.20에 장을 마쳤다. S&P 500 지수는 3.02포인트(0.12%) 상승한 2,510.06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9포인트(0.00%) 오른 6,452.45로 장을 마쳤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미국 경제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이었고, 전날 공개된 세제개편안이 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가 투자심리 개선에 불을 지폈다.

올해 2분기(2017년 4~6월)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한 달 전 나온 잠정치를 소폭 웃돌았다. 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계절 조정치)가 연율 3.1%라고 발표했다. 2015년 1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각각 두 달과 한 달 앞서 나온 속보치와 감정치는 2.6%와 3.0%이었고, 마켓워치 등이 집계한 월가 예상치는 각각 3.0%와 3.1%였다.

미국의 상반기 GDP 성장률은 2.1%로 집계됐다. 지난 1분기 GDP 성장률은 1.2%였다.

전문가들은 8월 말과 9월 초에 텍사스와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의 피해로 3분기 GDP는 전분기보다 낮아질 전망이지만 피해 지역의 재건으로 4분기와 2018년 초의 성장세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분기 미국 경제 활동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개인소비지출은 연율 3.3% 증가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큰 증가폭이다. 속보치는 2.8%, 잠정치는 3.3% 증가였다. 소비 지출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3.2% 증가했다.

2분기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0.3% 상승했다. 앞서 나온 속보치와 잠정치도 같았다.

지난 23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가 하비와 어마 영향으로 늘어났지만, 고용시장 호조세를 해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2000명 증가한 27만2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체 청구자 수가 30만 명을 밑돈 기간이 134주째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 규모는 전월 대비 소폭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 8월 상품수지(계절조정치) 적자가 629억4000만 달러로 전달 대비 1.4% 줄었다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