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철 "野 신적폐 운운 적반하장…적폐청산 올인 文 정부도 문제"

입력 2017-09-29 10:14:23 | 수정 2017-09-29 10:1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9일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시도와 이에 반발하는 야당의 공방에 대해 "야당의 신(新) 적폐, 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며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에만 올인하는 것도 큰 문제"라고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적폐청산이니 정치보복이니 적대적 양당 간의 소모적 과거사 전쟁이 추석 밥상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입장 표명글을 언급하며 "어제는 이 전 대통령까지 가세해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라는 막말까지 늘어놓았다"며 "국기문란과 국정농단, 헌정질서를 뒤흔든 과거에 대한 청산 없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 공정한 사회로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활동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불의와 불공정이 반복되라고 강조하는 것이나 다름없는데, 이를 두고 신 적폐, 정치보복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에는 "적폐청산에만 올인하는 것도 커다란 문제다. 문재인 정부는 과거만 있을 뿐 현재도 미래도 찾아볼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과 함께 미래를 대비하는 혁신에 매진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