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푸드트럭' 백종원은 역시 달라…스테이크 맛 살린 신의 한수

입력 2017-09-29 10:33:34 | 수정 2017-09-29 13:06: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종원의 푸드트럭'기사 이미지 보기

'백종원의 푸드트럭'


29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은 ‘부산 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백종원의 노하우를 가감 없이 공개하는 ‘맨투맨 솔루션’ 현장이 전격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백종원은 첫 대면점검을 통해 도전자들이 만든 음식들을 맛보며 4팀에게 촌철살인 독설을 끊임없이 던졌다. 이후 도전자들은 본인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요리 연구에 매진하며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맛이 없다”는 짧고 굵은 혹평을 들었던 스테이크 도전자는 설욕하기 위해 좋아하는 운동도 포기하고 요리 연구에 모든 걸 걸었다. 스테이크를 수없이 구워 먹어보는가 하면, 백종원에게 물어볼 질문리스트를 빼곡하게 적어 ‘푸드트럭계의 모범생’다운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종원은 “싱겁지 않냐”라며 스테이크 조각마다 간이 전부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종원은 “굵은소금보다 고운소금을 사용해야 간이 골고루 잘 밴다”며 본인의 노하우를 도전자들에게 전수했다.

실제로 백종원이 만든 스테이크를 맛본 도전자는 “불향이 확실히 다르다”, “간부터 다르다”며 백종원의 실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백종원의 다양한 비법들이 공개될 ‘푸드트럭’은 오늘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