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MB정부 수사,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쇼"

입력 2017-09-29 15:37:37 | 수정 2017-09-29 15:3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화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는 MB 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29일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년도 남지 않은 좌파정권이 앞서 간 대한민국 70년을 모두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적었다.

이는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의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제1야당 대표가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좌우 이념적 스펙트럼을 들어 비판하고 나선 것.

홍 대표는 "5·18 재수사로 전두환·노태우 부정,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취소와 새마을 예산 대폭 축소로 박정희 부정, 건국절 논란으로 이승만 부정 등 앞서 간 우파정권을 모두 부정하고 자신들의 좌파정권만 정당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5천만 국민이 핵 인질이 되어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박근혜 정권에 이어 그 앞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에만 여념이 없는 것은 참으로 추석 연휴를 앞둔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며 "추석 연휴만이라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자중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