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전대 출마 선언…'통합파' 이탈 가능성 대두

입력 2017-09-30 09:44:35 | 수정 2017-09-30 09:4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사진=한국경제 DB)기사 이미지 보기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사진=한국경제 DB)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당내 통합파 의원들의 탈당 움직임이 빨라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1·13 전당대회로 새 지도부를 꾸려 바른정당을 다지겠다는 '자강파'와 보수우파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시작으로 이른바 '보수통합' 절차를 밟겠다는 '통합파' 간의 입장차가 확연해졌기 때문이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과 당원의 힘으로 개혁 보수의 희망을 지키겠다"면서 전대 출마를 선언했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 5·9 대선 패배 이후 143일 만에 다시 여의도 정치의 전면에 등장하게 됐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탄생은 그들이 잘해서가 아니라 보수가 잘못했기 때문"이라며 "오만·독선·무능의 길을 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이기기 위해서는 보수가 새로운 희망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과 당원의 선택으로 대표가 돼 흔들림 없이 가겠다. 개혁보수에 대한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이 순간부터 저 유승민은 개혁보수의 승리를 위해 생명을 걸겠다"고 공언했다.

유승민 의원은 "초심으로 돌아가 당을 일으켜 세우는 게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며 "최대한 교섭단체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의원들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 의원이 당권을 잡을 경우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다른 정당과의 '당 대 당 통합'은 지금보다 어려워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유승민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논의에 대해 "뒤늦게 출당쇼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의 연대 및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과 멀어지고 국민의당과 더 가까이 가고 그런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통합파 의원들이 움직인다면 시기는 '유승민호(號)'가 출범할 가능성이 큰 11월 전대 이전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