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軍, 추석 연휴에도 고도 대비태세 유지

입력 2017-09-30 11:07:23 | 수정 2017-09-30 11:0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이 추석 연휴에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고도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30일 "북한이 언제든지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보고 이번 연휴 기간에도 강화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 군은 첨단 감시·정찰자산으로 북한군의 움직임을 정밀하게 관찰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 대응할 준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북한이 곧 대형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다음달 10일 노동당 창건 기념일을 전후로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도발을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지난 27일 만찬 회동에서도 북한이 다음달 10일이나 18일 전후로 도발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내용의 대외비 보고서가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