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러슨 美 국무장관, 방중…양제츠·왕이 등 회담 예정

입력 2017-09-30 13:20:19 | 수정 2017-09-30 13:2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 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 DB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30일 방중해 이틀간 북핵 문제 논의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중 의제 조율 등의 일정을 진행한다.

30일 인민일보 해외판인 해외망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북핵과 무역문제 등 양국 주요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 일정(11월 3일∼14일)이 확정됨에 따라 방중 일정과 의제 등에 대해서도 사전 조율할 계획이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3월 방문 때와 마찬가지로 방중 둘째날인 다음 달 1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예방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망은 틸러슨 장관의 이번 방문은 11월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에 앞서 선발대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틸러슨 장관의 방문에 앞서 대북압박 강화를 주문하는 미국을 의식해 최근 석유제품 대북 수출과 북한산 섬유제품을 제한한 데 이어 120일 이내에 중국 내 북한기업을 폐쇄할 것을 통보했다.

중국의 이 같은 선제 조치는 틸러슨 장관이 북중 무역 전면 중단 등 더 강력한 대북제재를 요구할 것에 대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