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석 황금연휴 첫날 오후 고속도로 상황 '여유'…서울→부산 4시간50분

입력 2017-09-30 13:58:21 | 수정 2017-09-30 13:58: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추석 연휴와 한글날 등으로 최장 열흘 황금연휴의 첫날인 30일 오후로 접어들면서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긴 연휴 기간으로 귀성 인파가 분산되면서 아직 고속도로 상황에 여유가 있는 모습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1㎞ 구간만 정체 현상을 보인다. 서울에서 잠깐 차가 밀릴 뿐 서울을 벗어나면 비교적 원활하게 소통되는 분위기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12.2km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방향은 노은분기점∼충주휴게소 3.6km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 속도로 달리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도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6.2㎞ 구간에서만 차량이 정체돼 구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반면 역귀성 등의 영향인 듯 서울 방향 정체도 일부 지역에서 나타났다. 경부고속도로는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6.2㎞) 구간이, 서해안고속도로는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3.8㎞) 구간이 서울방향 정체 구간이다.

이날 오후 2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울산 4시간 47분, 목포 3시간 50분, 대구 3시간 48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 등이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68만대로 평상시 주말보다 조금 더 많은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