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국정원, '블랙리스트 연예인' 퇴출 위해 광고주도 압박

입력 2017-09-30 15:45:46 | 수정 2017-09-30 16: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 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 DB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하면서 광고주인 기업까지 압박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나타났다.

3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이 확보한 당시 국정원 작성 문건에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프로그램에서 배제하고 퇴출하기 위해 광고주를 압박해야 한다는 취지의 표현이 여러 차례 등장한다.

2010년 1월 만든 '문화예술체육인 건전화 사업 계획' 문건에는 개그우먼 김미화씨, 방송인 김제동씨 등을 퇴출 대상으로 지목했다. 이어 '방송사 간부, 광고주 등에게 이들을 주지시켜 배제하도록 하고 그들의 비리를 적출해 사회적 공분을 유도해야 한다'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해 8월 생산된 '좌파 연예인 활동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에도 '포용 불가 연예인은 방송 차단 등 직접 제재 말고 무대응을 기본으로', '간접 제재로 분량 축소', '각 부처나 지자체, 경제단체를 통해 대기업이 활용 안 하도록 유도'라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블랙리스트 연예인들의 퇴출시기와 방법까지 세세히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광고주 압박 정황이 실제로 있었는지 관련자들을 불러 확인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