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엔 긴급구호기금, 지난해 북한에 150억 지원

입력 2017-09-30 16:47:49 | 수정 2017-09-30 20:4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엔 산하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이 지난해 북한에 약 1300만달러(150억원)를 지원했다.

30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2016년도 연례보고서에서 CERF는 지난해 북한 주민을 상대로 인도주의 활동을 하는 국제기구들에 1300만달러를 전달했다.

자연재해 복구를 위한 '신속대응'에 500만달러, 모금 부족 위기에 몰린 기구들에 800만달러 등을 지원했다.

대북 지원액은 지난해 CERF의 47개 지원 대상국 가운데 11번째로 큰 규모다.

국제사회의 모금으로 조성되는 이 기금에는 지난해 스웨덴이 8210만달러로 가장 많은 기부를 했다.

한국은 400만달러를 기부해 상위 14번째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