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10월 중순 동해 출격…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

입력 2017-10-01 09:56:17 | 수정 2017-10-01 10:0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이 10월 중순께 동해상에 출동해 우리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한다.

최근 북한이 태평양 괌을 포위사격하겠다고 위협한 이후 실제 괌까지 타격할 수 있는 비행능력을 보여준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요격하는 훈련이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원자력(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CVN-76)를 위시한 항모강습단이 15일 전후로 동해에 출동하는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

이번에 출동하는 항모강습단은 이지스 구축함과 미사일 순양함, 군수지원함, 핵미사일을 탑재한 오하이오급(1만8000t급) 전략핵잠수함(SSBN) 등으로 구성된다.

항모강습단은 우리 해군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탄도미사일 탐지·추적·요격훈련(Link-Ex)을 강도 높게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을 가정해 탐지 추적하는 훈련도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잠수함 탐지 추적 훈련도 실전 상황과 동일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해상기동과 해상 실사격 훈련도 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