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MB 마땅히 처벌 받아야…남북관계도 망쳐"

입력 2017-10-01 13:09:32 | 수정 2017-10-01 13:0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30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특별검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는 사법부까지 권력의 힘으로 재판 간섭을 했지 않나. 모든 비리가 쏟아져 나오니 마땅히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명박근혜를 보호하려는 자유한국당의 심보는 무슨 작태인가"라며 "우리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특검 제안은 상지상책"이라고 지적했다.

적폐청산 수사를 노무현, 김대중 정부 때로 확대해야한다는 주장에는 "DJ때부터 조사하자면 왜 못하냐"고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현재의 안보위기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설정한 우호적인 남북관계 탓이라는 주장도 적극 반박했다. 그는 "남북관계도 이명박근혜가 망쳤기에 오늘날 전쟁 걱정,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나온다"며 "DJ 햇볕정책을 계승했다면 전쟁을 걱정하겠냐"고 강조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이 자행했던 공작정치의 주체가 국정원의 자체 조사로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수사로 관련된 책임자를 한 명도 빠짐없이 처벌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의 추천으로 특별검사를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