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단테' 카이, 가슴 저린 오열 현장 포착…안타까움 더해

입력 2017-10-01 11:00:48 | 수정 2017-10-01 11:06: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카이의 눈빛이 슬픔으로 젖어있다.

지난 24일 첫 방송 된 KBS 1TV 일요드라마 안단테(연출 박기호, 극본 박선자, 권기경, 제작 유비컬쳐)에서 주인공 시경으로 출연하는 카이가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되었다.

공개된 사진 속 카이는 무릎을 꿇고 앉아 편지를 읽어 내려가다 눈물을 왈칵 쏟아내고 있다. 손에 든 편지를 바라보고 있는 그의 눈시울은 붉게 물들어 있고, 시선을 아래로 떨구고 있는 그의 눈가에 흐르는 굵은 눈물방울과 감정을 억누르려 꾹 다문 그의 입술에서 전해지는 슬픔이 보는 이들의 가슴도 아프게 한다.

극중 카이는 공부보다 게임에 몰두하고, 학교보다 PC방에 출석도장을 찍는 게임폐인 고교생이다. 지난 방송에서 카이는 어머니인 전미순에게 자율학습 대신 PC방에 가는 것은 물론 성적 조작까지 들켜 크게 혼이 난 이후 시골 할머니 집으로 이사 후 핸드폰은 폴더폰으로 바뀌고 PC방 출입도 금지 당했다.

변화된 환경이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따른 결과임에도 불구하고 반성 없이 서울로의 가출까지 감행할 만큼 천방지축 철없는 행동을 보였던 카이였다. 그랬던 그가 슬픔에 빠져 눈물을 흘리고 있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안단테’는 전형적인 도시 아이 시경이 수상한 시골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가면서 난생 처음 겪는 기묘한 체험들을 통해 진정한 삶과 사랑의 의미를 깨우치게 되는 청춘감성 회생 드라마.

청춘감성 회생드라마 ‘안단테’ 2회는 오늘(1일) 오전 10시 1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