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안정환 "선수시절 나이트에 항상 서장훈 있어" 폭로

입력 2017-10-01 12:55:09 | 수정 2017-10-01 12:5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축구 국가대표에서 이젠 예능 국가대표가 된 테리우스 안정환이 출연해 국가대표급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정환을 본 어머니들은 "미남이다", "멋지다", "대단했다"며 마치 2002년으로 돌아간 듯 입을 모아 환영해 시작부터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어 서장훈과 선수 시절부터 친하지 않았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안정환은 "해도 돼요?"라며 잠시 서장훈의 눈치를 보더니 "나이트에 가면 항상 장훈이 형이 있었다"고 폭로해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서장훈은 선수 시절 유일하게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곳이었다고 굳이 변명을 하며 진땀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 어머니는 "우리 수홍이만 가는 줄 알았는데 다행"이라며 크게 반가워했다. 그러나 안정환과 서장훈은 "저희는 어렸을 때 간 거고 지금은 안 간다"며 철저하게 선을 그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선수 시절부터 절친했던 서장훈과 안정환의 케미 돋는 에피소드, 축구 실력만큼이나 화려한 입담으로 '미우새' 모벤저스 어머니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안정환의 토크 본능은 1일 일요일 밤 9시 1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