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추석 내내 온 집안이 환하기를 기원"

입력 2017-10-01 13:30:13 | 수정 2017-10-01 13:3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가위를 맞아 이해인 수녀의 시를 읽으면서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영상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한가위를 맞아 이해인 수녀의 시를 읽으면서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영상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둘째날인 1일 "한가위가 여성과 남성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고 추석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홈페이지 등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여성과 남성, 어르신과 젊은이가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직접 읊으면서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이 반가운 얼굴로 환하기를 기원한다"고 끝을 맺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