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휴 첫날 인천공항 '북새통'…11만4000명 해외로

입력 2017-10-01 16:50:01 | 수정 2017-10-01 16:5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추석 황금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발한 여객 수가 11만4751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인천공항 도착 여객은 7만4360명, 전체 여객 수는 18만9111명이었다.

역대 최장의 추석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려는 여행객이 한꺼번에 몰리며 출발 여객 신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공항 측은 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연휴 둘 째날은 전날보다 많은 11만5353명의 출발 여객이 몰려들 것으로 예측했다.

출발 여객수가 늘며 '출발 수하물' 처리도 연일 신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연휴 하루 전인 지난달 29일 출발 수하물수는 9만3673개였으나 이튿날에는 9만5697개로 2000개가 늘었다.

연휴 둘 째날 출발 수하물 예측치는 10만3천58개로, 하루 만에 다시 신기록을 쓸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