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해 중부 먼바다 풍랑 예비특보…귀성객 불편

입력 2017-10-02 10:23:27 | 수정 2017-10-02 10:2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해 중부 먼바다에 2일 오후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지면서 충남도서지역을 오가는 귀성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

기상청은 2일 오후에 서해 중부 먼바다에 풍랑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오전 9시를 기해 '풍랑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8시 대천항에서 출발해 호도, 녹도, 외연도를 가는 1개 항로 여객선이 출발하지 못했다.

오전 10시 현재 외연도 인근 해상에서 풍속 10m/s의 바람이 불고, 2.5m의 물결이 일고 있다.

대천항에서 원산도, 삽시도 등을 잇는 나머지 2개 항로는 정상 운항하고 있다.

전날에도 파도가 높아 호도, 녹도까지는 여객선이 닿았지만, 외연도에는 배가 들어가지 못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후 들어 서해 중부 먼바다에 풍속 14m/s 이상이 3시간 이상 지속하거나 파고가 3m 이상 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객선을 이용할 귀성객들은 미리 운항정보를 확인하고 출발하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