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대통령, 프레지던츠컵 시상자로 등장…"허리케인 피해자들에게 우승컵을"

입력 2017-10-02 13:23:56 | 수정 2017-10-02 13:23: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대륙 대항 골프대회인 프레지던츠컵 최종일에 시상자로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의 최종 라운드가 열린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 리버티 내셔널 골프장을 찾아 허리케인 피해를 본 푸에르토리코와 플로리다 텍사스 주민들을 언급하며 "너무나 많은 일을 겪은 모든 이들에게 이 우승컵을 바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께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클럽 하우스에서 경기 후반부를 관전하고, 최종 승점 19-11로 승리한 미국팀 단장 스티브 스트리커에 직접 우승 트로피를 건넸다.

프레지던츠컵에선 의례적으로 개최국 대통령이 명예대회장을 맡는다. 현직 대통령이 직접 최종일 시상자로도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